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사설 시대생각
꼴방맹이 차고 남해 노량 간다
남해타임즈 | 승인2017.11.09 11:20|(572호)

하동 평사리 최참판댁을 무대로 한 박경리 소설 `토지`에 이런 대목이 나온다.

"산도적놈겉이 생기가지고 꼴에 꼴방맹이 차고 남해 노량 간다 카더마는 늙은 기이 비우도 좋고 염치도 좋다! 그 꼴 보기 싫으니께 제발 이젠 내 앞에 나타나지 말고! 아 아 정말 미치것네! 환장하것네!"

욕심을 부릴 상황인지 아닌지 파악하지 못하고 제 욕심 채우느라 염치없는 행세를 하는 꼴을 비꼬는 말로 읽힌다.

남해군과 하동군의 가칭 제2남해대교 명칭 논란을 보면서 `꼴방맹이 차고 남해 노량 가는` 행세가 왜 떠 올랐을까.

이웃 하동군의 욕심은 쉽게 이해가 안 된다. 섬에 사는 남해사람들을 위해 연결하는 다리이고, 섬사람들이 마음을 모아 건설한 다리인데 왜 이제 와서 이름 욕심을 내는지 궁금할 뿐이다. 내 아이 이름 짓는데 이웃집 사람이 나서는 형국으로 느껴진다.

어처구니가 없는 것은 창선삼천포 연륙교 명칭을 두고 하동군이 "그 당시 왜 이 다리를 제2남해대교로 주장하지 않았느냐"는 반문이다. 그러니까 이번에도 제2남해대교 주장의 근거가 없다는 논리인데 이 역시 궁색하다.

새로 건설되는 다리 명칭은 사용하는 사람의 편의를 위해 지어져야 하는 것으로 누구나 그 지명을 들으면 어디로 가는 지를 명확히 알 수 있게 하기 위해서라도 `제2남해대교`가 적절하다.
아울러 지적할 부분은 마땅히 관철해야 할 다리 명칭을 제대로 처리하지 못해 논란에 빠트린 남해군 행정이다. 당연히 그리 될 것이란 낙관을 한 셈인데 결론적으로 그 낙관이 군민들을 창원까지 가게 하는 고생을 시키고 있다는 것이다. 군민들의 염원과 고생을 생각해서라도 박영일 군정은 제2남해대교 명칭 관철을 반드시 해내야 한다.

하동군과 남해군이 갈등을 겪고 있는데 지역화합을 도모해야 할 국회의원이 뒷짐 지고 있는 모양도 아쉽다. 국회의원이라면 이러한 상황에서 마땅히 중재역할을 해야 한다.

제2남해대교 명칭 확정은 10일 경남도 지명위원회를 거쳐 국가지명위원회에서 의결된다. 
국회의원의 중재로 두 자치단체장이 만나 상식적으로 납득이 가능하고 보편타당한 기준에서 다리 명칭을 결정하는 것도 좋을 듯 싶다.


남해타임즈  nhsd@hanmail.net
<저작권자 © 남해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해타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 52429 경상남도 남해군 남해읍 남해대로 2699  |  TEL 055-863-3365  |  FAX 055-863-3382
제호 : 남해시대   |  등록번호 : 경남 아 00014   |  등록일자 : 2006년 3월 6일   |  발행연월일 : 2006년 3월 6일
명칭 : 인터넷신문  |  발행인·편집인 : 이정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정원
Copyright © 2006 남해시대.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hsd@hanmail.ne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