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사회 행사
남해 상주 해돋이, 새 희망이 솟구치다!
이충열 | 승인2018.01.04 10:35|(580호)

 2018 무술년(戊戌年) `황금 개띠의 해`에 떠오르는 첫 태양을 맞이하기 위해 1일 아침 보물섬 남해 곳곳이 해맞이객들이 찾아들었다.

이날 남해의 일출 명소 중 한 곳인 상주 망산에는 올해 첫 일출을 보기 위해 찾은 군민과 관광객들로 발 디딜 틈 없이 붐볐다.

상주면에서는 전날 상주은모래비치에서 열린 물메기 축제와 해넘이 행사에 이어 새해 첫날 망산에서 해맞이 행사가 개최됐다. 이날 영하권의 날씨 속에서 망산을 찾은 관광객들은 외투와 담요 등을 몸에 두르고 기대에 부푼 마음으로 새해를 기다렸다.

바다 한가운데 불쑥 솟아오르는 해가 일품인 남면 가천다랭이마을에서도 해맞이 행사가 개최됐다. 가천다랭이마을의 해맞이 행사는 풍물놀이와 기원제를 시작으로 소원문 쓰기 등이 진행됐으며, 따뜻한 떡국으로 이웃과 따뜻한 정을 나눴다.

설천면 진목마을 대국산성과 문의마을 국사봉에서도 해맞이 행사가 열려 주민과 관광객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이외에도 대한민국 3대 기도처인 보리암이 있는 남해 금산에도 많은 신도들과 관광객들이 붐볐으며, 삼동면 물미해안도로, 독일마을, 망운산, 설흘산, 남해대교, 미조 항도에도 가족단위 관광객들이 방문해 새해 첫 아침을 맞았다.
<편집자 주>

새 해를 맞기 위해 전국에서 남해 상주로 모여 든 해맞이 관광객들과 주민들은 어제 치른 해돋이&물메기 축제를 마치고도 잠들지 않았다. 바다 아래를 가로질러 상주로 솟구쳐 오는 2018년의 새 해를 맞이할 설렘을 안고 각자 소원 하나씩을 비밀스레 준비했다. 

어둑어둑한 새벽, 앞 사람의 모습도 잘 보이지 않는 새벽 5시 어둠속이지만 상주 전망대부터 망산 해맞이 능선까지 오르는 길에는 청사초롱 밝은 빛 점(點)들이 총총히 수놓고 있었다. 일출 두어 시간 전부터 지그재그로 망산 오르는 상주 전망대부터 해맞이객들의 차량이 차곡차곡 도착해 줄을 지어 주차했다. 

망산 오르는 입구에는 상주 의용소방대와 청년회가 해맞이객들에게 풍선과 따뜻한 음료를 나눠주었고 상주파출소와 남해경찰서에서도 교통안전을 위한 새벽부터 나와 고생했다. 

해돋이 시간이 가까워오자 해돋이를 보기 위해 가족끼리 또는 연인끼리 망산을 오르는 행렬이 길게 늘어지더니 망산 능선 위에서는 새 해가 솟구치기를 기원하면서 전통국악팀 `온 터`의 힘찬 북소리와 피리소리가 울려 퍼졌다. 조금 일찍 소원을 빌며 풍선을 날려 보내는 사람들도 있었고 인근 학교의 학생운동단체 전원이 새 해 소원을 빌기 위해 망산에 올라오기도 했다. 

온 터의 북과 피리소리가 클라이막스를 치닫는가 싶더니 오전 7시 45분경 드디어 저 멀리 많은 섬 들 사이로 새로운 `해`가 솟아오르자 너도 나도 환호를 지르며 저마다의 소원을 빌었다. 


이충열  mu0hwa6973@naver.com
<저작권자 © 남해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충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 52429 경상남도 남해군 남해읍 남해대로 2699  |  TEL 055-863-3365  |  FAX 055-863-3382
제호 : 남해시대   |  등록번호 : 경남 아 00014   |  등록일자 : 2006년 3월 6일   |  발행연월일 : 2006년 3월 6일
명칭 : 인터넷신문  |  발행인·편집인 : 이정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정원
Copyright © 2006 남해시대.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hsd@hanmail.ne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