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사회
검찰, 운전자 바꿔치기 보험사기 전 남해신문 관계자 3명 기소관련 혐의 직원 1명은 불기소 다음달 2일 첫 재판 예정
이충열 | 승인2018.01.11 09:45|(581호)

군내 A 언론사 기자 B 씨와 임직원 C, D, E 씨 등에 대해 자동차 사고 보험 사기의혹 사건으로 경찰이 지난달 24일 검찰로 송치됐던 사건에 대해 지난달 28일 검찰은 관련자 3명을 불구속 기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이 불기소 의견으로 송치했던, 사건 당시 관리국장 E 씨는 불기소 처분됐다.
   
(교통사고 보험) 사기로 명명된 이번 사건에서 피고인 B 씨는 운전면허가 취소된 사실을 숨기고 A 언론사에 입사해 회사차인 1톤 트럭을 몰다가 2009년 1월께 스포츠파크에서 할머니들 7~8명이 찬 승합차와 추돌사고를 일으켜 상대방을 부상당하게 하고, B 씨 본인도 부상을 당했다. 당시 부상으로 실려 온 병동에서 B 씨가 무면허인 것을 뒤늦게 안 당시 A 언론사 대표이사인 C씨의 지시로 운전면허가 있는 다른 직원 D씨가 운전했던 것으로 가해자를 바꿔치기 했고 당시 담당 자동차 보험회사였던 E사로부터 보험금을 수령했다.
  
이 보험사기 의혹 사건은 본지가 지난 2014년 6월께 익명의 제보자로부터 제보를 받고 취재 후 보도한 사건으로, 이 의혹사건을 보도할 당시에도, 보험 사기사건 직후 A 언론사에서 사고를 낸 B 씨를 징계하기 위한 절차를 밟을 정도로 회사 내에서 공공연한 사실로 알려졌음에도 경찰이나 보험회사가 이를 알아채지 못했다는 점에 대해서 여러 가지 추가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이 사건의 첫 재판은 다음달 2일 진주 소재의 법정에서 열릴 예정으로 알려져 있다. 


이충열  mu0hwa6973@naver.com
<저작권자 © 남해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충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 52429 경상남도 남해군 남해읍 남해대로 2699  |  TEL 055-863-3365  |  FAX 055-863-3382
제호 : 남해시대   |  등록번호 : 경남 아 00014   |  등록일자 : 2006년 3월 6일   |  발행연월일 : 2006년 3월 6일
명칭 : 인터넷신문  |  발행인·편집인 : 이정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정원
Copyright © 2006 남해시대.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hsd@hanmail.ne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