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종합
아내와 대한민국을 사랑한 스트라우스-김,독일마을 공원묘원에 잠들다
김종수 기자 | 승인2018.04.13 11:12|(591호)

삼동면 독일마을에서 살고있는 세 명의 독일인 중 한국인 간호사 김우자 씨와 결혼한 루드빅우스 스트라우스-김(LUDWIG STRAUS-KIM·92·사진·이하 스트라우스-김) 선생이 지난 24일 밤 11시께에 운명했다.
  독일에서 세무서장을 역임한 스트라우스-김 선생은 "나의 아내는 50년을 독일에서 살았다. 이제 나의 남은 생을 한국에서 아내를 위해 살겠다"며 2003년 독일마을로 이주해서 15년간 살았다.
  스트라우스-김 선생은 최근 식욕이 없어져 삼천포 서울병원에 입원해 있다가 마지막 인사도 하지 못하고 갑작스럽게 떠나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이 소식을 접한 김두관 의원과 주한 독일대사관, 그리고 파독 광부 간호사 등 전국 각지에서 조문객들이 빈소가 마련된 추모누리 장례식장을 찾아 고인의 명복을 빌었다.
  장례식은 독일마을 주민장으로 26일 오전 8시 추모누리에서 발인과 화장 후 지난 1월 조성이 완료된 독일마을 공원묘원에 안장됐다. 이 곳에서 잠드는 것이 생전 바람이기도 했다.


김종수 기자  nhsd@hanmail.net
<저작권자 © 남해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 52429 경상남도 남해군 남해읍 남해대로 2699  |  TEL 055-863-3365  |  FAX 055-863-3382
제호 : 남해시대   |  등록번호 : 경남 아 00014   |  등록일자 : 2006년 3월 6일   |  발행연월일 : 2006년 3월 6일
명칭 : 인터넷신문  |  발행인·편집인 : 이정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정원
Copyright © 2006 남해시대.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hsd@hanmail.ne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