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김대성 작가의 포토갤러리
노란바다에 핀 붉은 꽃
김대성 작가 | 승인2018.04.16 16:57|(591호)

노오란 유채꽃 바다에
일렁이는 바람에는
봄의 냄새가 묻어있다
태고적부터 있던
엄마의 젖가슴에서 묻어나는
포근함과 달작지근함이 있다.
노오란 유채꽃 바다에
푸~욱 빠져 있는
빠알간 꽃이 기지개를 켜는
생동의 봄이
이렇게 이렇게
우리에게 다가왔다.
봄의 여신이 유채로 왔나
활기찬 기지개로 왔나

저 노오란 유채바다에
저 힘찬 빠알간 꽃에
묻히고 싶은 봄이다 그 찬란한 봄


김대성 작가  nhsd@hanmail.net
<저작권자 © 남해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성 작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 52429 경상남도 남해군 남해읍 남해대로 2699  |  TEL 055-863-3365  |  FAX 055-863-3382
제호 : 남해시대   |  등록번호 : 경남 아 00014   |  등록일자 : 2006년 3월 6일   |  발행연월일 : 2006년 3월 6일
명칭 : 인터넷신문  |  발행인·편집인 : 이정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정원
Copyright © 2006 남해시대.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hsd@hanmail.ne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