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독자시
그 섬의 무녀
남해타임즈 | 승인2018.07.19 11:16|(607호)
여 대 거
읍 봉전마을

바다에 명 떼놓고
억척스레 살아가는
섬 사람 애환 담아
대보름 달 밝은 날
용왕님전 풍어제 올리고
마을번창 가정화목 빌어주던
그 섬의 무녀.

성황당 무너진 돌탑
잡초만 무성한 채
지금은 아무도 살지 않는 섬,
그래도 사람들은 그 섬을
무녀도라 불렀다.

우리 할머니 나의 어머니
창공에 흐르는 기운
정화수 한 그릇에 떠놓고
지극정성 빌고 빈
이 땅 이 섬의 무녀!
대대로 뿌리 내려온 토속신앙
조상의 얼이 담긴 샤머니즘이다.  


남해타임즈  nhsd@hanmail.net
<저작권자 © 남해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해타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 52429 경상남도 남해군 남해읍 남해대로 2699  |  TEL 055-863-3365  |  FAX 055-863-3382
제호 : 남해시대   |  등록번호 : 경남 아 00014   |  등록일자 : 2006년 3월 6일   |  발행연월일 : 2006년 3월 6일
명칭 : 인터넷신문  |  발행인·편집인 : 이정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정원
Copyright © 2006 남해시대.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hsd@hanmail.ne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