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독자시
술타령 달타령
남해타임즈 | 승인2018.09.14 13:25|(614호)
여 상 윤
남해읍 봉전마을

술상 차린 초승달
날 새는 줄 모르고
한 잔 두 잔 기울인 술
열닷새를 마셨더니
보름달 되었구나.

취기어린 둥근 몸둥이
모든 이들 바라보니
부끄럽고 남사스러워
술상 치워 가라며
구름에 부탁하고
점점 야위어 갔다.

그믐날 썰렁하니
너무 허허롭다며
술상 차린 초생달
권커니 잣거니
열사나흘 지샌 밤
휘엉청 취기어린
둥근 달 됐지요.


남해타임즈  nhsd@hanmail.net
<저작권자 © 남해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해타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 52429 경상남도 남해군 남해읍 남해대로 2699  |  TEL 055-863-3365  |  FAX 055-863-3382
제호 : 남해시대   |  등록번호 : 경남 아 00014   |  등록일자 : 2006년 3월 6일   |  발행연월일 : 2006년 3월 6일
명칭 : 인터넷신문  |  발행인·편집인 : 이정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정원
Copyright © 2006 남해시대.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hsd@hanmail.ne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