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독자시
그 남자의 변명
남해타임즈 | 승인2018.10.11 16:42|(617호)
김 용 엽
시인

까치실 마을 어귀 그 사네의 집
삽짝문 옆 붉은 칸나꽃들 멀리서도/
다 보인다
소나무가 바람소리에 황소울음 토하면
당넘어 가는 닭 벼슬 같은 열기

아무도 모르지만
무거운 삶의 짐 한 짐 부려 놓은
여름 상처 깊은 오롯한 욕망으로
새벽에 툇마루의  소줏병  홀로 글썽인다

붉은 정념들 서로가 이름을 불러주지/
않아도
밤에도 늘 깨어 있었다
오래된 잎이 저절로 떨어질 때까지
눈가를 자주 비볐고
가끔 저녁을 굶은 족제비가 지나갔다

우리는 아무것도 주고받지 않았어도
늘 아름다운 순간이 많았고
그때부터 이름은 마음에 파고 들었다

차라리 말 잃고 살망정 그게 죄는/
아닌 것을
가을바람에 맡긴 몸 그 바람에 차진 살맛
짐짓 슬거머니 앞섶을 푸니
이거 참 시월 햇살이 팔월 땡볕이네.


남해타임즈  nhsd@hanmail.net
<저작권자 © 남해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해타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 52429 경상남도 남해군 남해읍 남해대로 2699  |  TEL 055-863-3365  |  FAX 055-863-3382
제호 : 남해시대   |  등록번호 : 경남 아 00014   |  등록일자 : 2006년 3월 6일   |  발행연월일 : 2006년 3월 6일
명칭 : 인터넷신문  |  발행인·편집인 : 이정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정원
Copyright © 2006 남해시대.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hsd@hanmail.ne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