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사회 향우 서울
미조면향우회 강옥수 신임회장 취임읍면 향우회장 중 최연소 "활기찬 향우회 만들겠다"
하혜경 서울주재기자 기자 | 승인2019.01.31 17:42|(632호)

재경미조면향우회(회장 최동석) 신년하례회 겸 정기총회가 지난 19일 공덕동 하늘채에서 열렸다.

구덕순 재경남해군향우회 회장과 고일창(남해읍), 고중식(설천면), 박대표(서면) 읍면 향우회장, 송모충 청년협의회장, 박현후 사무총장이 참석해 축하했으며 고향 남해에서도 송도호 미조면장과 축하단이 행사를 축하하기 위해 상경했다. 또한 박달호, 조영일 고문 등 미조면 원로 향우들과 최동석 미조면 향우회장 등 재경 향우 80여명이 참석해 성황을 이뤘다.

김기홍 사무국장의 사회로 진행된 신년인사회에서 최동석 미조면향우회 회장은 "미조면향우회를 4년간 이끌면서 힘든 일도 많았지만 여러분들의 도움으로 잘 이겨낼 수 있었다"며 "새롭게 선출되는 강옥수 회장님을 잘 도와 더욱 번성하는 미조면 향우회를 만들어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축사에 나선 조영일 고문은 "오늘 이 자리에 오니 매조목(미조) 냄새가 물씬 난다"며 "특히 젊은 향우들이 많이 참가한 모습을 보니 조용필의 노래 `꿈`의 마지막 구절이 생각난다. 유명한 이 노래의 마지막 구절은 `슬퍼질 땐 차라리 나홀로 눈을 감고 싶어 고향의 향기 들으면서`로 끝난다. 이 노래의 가사처럼 힘든 때 고향을 생각하고 힘을 내는 여러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구덕순 재경남해군향우회 회장은 "오늘처럼 맛있고 싱싱한 회를 먹어본 모임은 미조면이 처음이다. 역시 어업 전진기지 미조답다"며 칭찬한 후 "최동석 회장님 4년간 고생 많으셨다. 미조면은 푸짐한 먹거리로 늘 넉넉한 면 향우회였다. 앞으로 군 향우회를 위한 일에 앞장서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한 송도호 미조면장도 "올해는 미조가 면으로 승격한지 33년이 되는 해다. 향우님들의 애향심과 봉사정신이 미조면을 발전시키는 디딤돌이 될 것이다"며 "미조는 새롭게 도약하고 있다. 많은 관심을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김석환 고문이 임시의장으로 단상에 올라 정기총회를 진행했다. 김석환 임시의장은 회칙 개정안을 원안대로 가결시켰으며 강옥수 신임회장과 천윤자, 박덕윤 향우를 감사로 선출했다.
강옥수 회장은 취임사에서 "부족한 제가 재경미조면향우회를 잘 이끌어갈지 걱정이 앞섭니다. 최선을 다해 미조면 향우회를 이끌어가겠다"며 각오를 밝히고 "아무리 경제가 어렵다고 해도 기회는 언제나 있기 마련이다. 남해 미조면 향우라는 자긍심을 갖고 힘차게 극복해 나가시길 바란다"며 덕담했다. 

 

한편 미조초·중고 동문회장인 강옥수 회장이 면 향우회 회장을 맡게 됨에 따라 공석이 된 동문회 회장은 김남순 향우가 맡게 됐다. 김남순 향우도 이날 단상에 올라 "천윤자 선배님으로 시작한 동문회가 강옥수 회장을 거쳐 3대 회장을 맡았다. 정말 최고의 동문회를 만들어 보기 위해 최선을 다할테니 많이 도와달라"고 말했다.

신임 임원 선출과 이취임식까지 무사히 마친 미조면 향우들은 고향에서 올라온 싱싱한 회를 곁들인 만찬을 즐긴 후 노래자랑으로 행복한 시간을 가졌다.


하혜경 서울주재기자 기자  ha-nul21@hanmail.net
<저작권자 © 남해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혜경 서울주재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 52429 경상남도 남해군 남해읍 남해대로 2699  |  TEL 055-863-3365  |  FAX 055-863-3382
제호 : 남해시대   |  등록번호 : 경남 아 00014   |  등록일자 : 2006년 3월 6일   |  발행연월일 : 2006년 3월 6일
명칭 : 인터넷신문  |  발행인·편집인 : 이정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정원
Copyright © 2006 남해시대.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hsd@hanmail.ne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