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유자김충국의 시대공감
남해타임즈 | 승인2019.01.31 17:48|(632호)

1980년대, 지금으로부터 30여년 전의 일이다. 부산에서 보석가공을 배우고 있던 막내 외삼촌이 학원장이 부탁했다며 고향집에서 유자를 한 접 가져왔는데 처음 보고 향과 생김새에 많이 놀랐는데 가격을 듣고는 더 크게 놀랬다. 당시 유자 한 접은 12만원이었으며, 개당 1200원이었다. 그 시절 공무원 월급이 30만원 정도였고 최고급 담배인 솔이 한 갑에 500원, 짜장면 한 그릇이 400백원하던 시절이니 가히 충격적인 가격이었다. 

얼마 후 이동 고모마을 외가 앞마당에서 유자나무 두 그루를 처음 보았는데 외할머니께서 대학 나무라 말씀하셨다. 한 두 그루만 있어도 자식들 대학등록금이 나온다며 소중히 하셨고 음식물 찌꺼기와 패각 등을 비료로 주시며 애지중지했다. 

얼마 후 남해 전 지역에 유자나무 심는 붐이 일었다. 산을 개간하고 집 주변 대밭을 갈아엎었고 수많은 밭에도 유자나무를 심었다. 유자가 큰 소득 작물이 되자 온 남해는 유자나무가 넘쳐나기 시작했고 거제와 고성 고흥 등 주변 시군에서도 유자를 경쟁하듯 과도하게 심기 시작하였다. 몇 년 후 유자는 넘쳐나기 시작했고 가격이 급락하더니 인건비만큼의 소득도 생기지 않아 묵히는 밭들이 생기기 시작했다. 그 후 심혈을 기울여 심은 유자나무를 베어버리거나 고사시키는 일들이 생겨났다. 남해에서 유자농사로 큰 소득을 올린다고 벤치마킹을 하였던 거제, 고흥, 고성등도 상황은 마찬가지였다. 

최근 시금치로 남해군이 다시 한 번 히트하자 삼천포와 주변 시군에서 또 과잉생산해 올해는 시금치 값마저 떨어져 농민들의 고심이 더욱 깊어지고 있다. 이처럼 농사를 짓는 일에도 특정작물의 소득이 높다고 해 너도 나도 필요이상 짓다보면 스스로 제 살을 깎아먹는 상황을 피해갈 수 없을 것이다. 

이 같은 현상은 관광산업에서도 되풀이 되고 있다. 최근 몇 년간 통영, 삼천포, 여수 등에서 앞 다투어 케이블카를 설치했다. 지금은 소득이 나고 단체장들의 업적인 듯 홍보하지만 아무리 보아도 곧 우리의 유자나무처럼 생각되는 것은 혼자만의 기우일까? 관광 남해가 앞으로의 갈길이라면 다른 지역의 성공 사례를 모방할 것이 아니라 우리만의 고유한 장기를 찾아 발전시켜야 할 것이다.


남해타임즈  nhsd@hanmail.net
<저작권자 © 남해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해타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 52429 경상남도 남해군 남해읍 남해대로 2699  |  TEL 055-863-3365  |  FAX 055-863-3382
제호 : 남해시대   |  등록번호 : 경남 아 00014   |  등록일자 : 2006년 3월 6일   |  발행연월일 : 2006년 3월 6일
명칭 : 인터넷신문  |  발행인·편집인 : 이정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정원
Copyright © 2006 남해시대.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hsd@hanmail.ne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