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자치
봄의 전령, `남해 나비생태공원` 재개장3월 1일 정식 개장, 봄나들이 상춘객 줄이어
김종수 기자 | 승인2019.03.08 11:09|(637호)

 남해군 대표적 관광시설 중 하나인 나비생태공원이 1년여의 내부 보수공사와 1달간의 임시운영을 거쳐 지난 1일 재개장해 봄나들이 상춘객들이 줄을 잇고 있다.

 군은 지난 1달간의 시범운영 기간에 약 5천명의 관광객들이 나비생태공원을 방문했다고 밝히면서, 날씨가 따뜻해지면서 더 많은 종류의 나비가 날아다니고 어린이·학생들의 생태체험공간이라는 입소문이 퍼지면서 가족단위 관광객들의 발길이 계속될 것으로 기대했다.

 삼동면 봉화리 내산저수지 옆에 위치한 큰 나비모양의 남해나비생태공원은 국내 최초로 조성된 나비 생태체험 공간으로 1965㎡ 면적의 나비생태관을 중심으로 야외 산책로와 동물체험장(토끼, 다람쥐) 등으로 구성된 곳이다.

 

 먼저 나비생태관 제1전시관에 들어서면 알에서 성충까지 2%의 생존률을 가진 나비의 한살이를 비롯한 나비에 관한 모든 것을 배울 수 있다. 제1전시관과 이어진 거대한 유리온실은 높이 15m, 758㎡의 규모로 나비의 산란, 흡밀(吸蜜), 구애비행, 우화 등 자연 그대로의 나비생태를 사시사철 체험할 수 있다.

 제2전시실에서는 살아있는 다양한 곤충을 관찰할 수 있고, 점점 사라져가는 곤충에 대해 배우면서 자연의 소중함과 보존의 중요성을 배우게 된다. 세계의 희귀표본을 갖춘 표본관과 다양한 곤충 및 양서류를 만져볼 수 있는 체험관은 지하에 마련돼 있다.

 

 나비생태관을 나오면 먹이주기 체험을 할 수 있는 토끼집과 나무사이를 빠르게 달리는 다람쥐를 만날 수 있는 동물체험장이 있고, 산책로에 들어서면 편백나무와 참나무 숲이 관람객을 반겨준다. 200m 정도의 산책로를 거닐거나 중간 중간 마련된 야외 벤치에 앉아 내산저수지와 아름다운 자연이 선사하는 봄 풍경을 만끽하며 힐링의 시간을 즐길 수 있다.

 나비생태공원 주변으로 빼어난 풍경의 내산저수지와 바람흔적미술관, 남해편백휴양림, 양떼목장, 독일마을, 원예예술촌 등 다양한 볼거리와 관광지가 근거리에 위치해 남해군의 대표 관광코스로 각광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민간설화에서 나비는 다양한 형태로 인간에게 다가오는데 그 대표적인 예는, 삼월 삼짓날에 보는 나비로 그 해 운세를 점치는 풍습이 있다. 노랑나비는 행운의 상징으로, 흰나비는 흉조를 상징하며, 호랑나비는 가장 좋은 운세로 소원성취를 상징한다고 전해진다.

 나비생태공원 관리자는 "성큼 앞으로 찾아온 봄, 남해나비생태공원에서 호랑나비와 함께 대운을 기원해 보는 것을 적극 추천한다"면서 "아이들의 웃음소리가 넘쳐나는 생태체험공간이 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김종수 기자  nhsd@hanmail.net
<저작권자 © 남해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 52429 경상남도 남해군 남해읍 남해대로 2699  |  TEL 055-863-3365  |  FAX 055-863-3382
제호 : 남해시대   |  등록번호 : 경남 아 00014   |  등록일자 : 2006년 3월 6일   |  발행연월일 : 2006년 3월 6일
명칭 : 인터넷신문  |  발행인·편집인 : 이정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정원
Copyright © 2006 남해시대.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hsd@hanmail.ne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