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스포츠
안수빈 예비 탁구 꿈나무로 예약?
한중봉 기자 | 승인2019.05.16 17:57|(645호)

탁구 고수들이 모여 사는 집안이 있다. 할아버지 안철영 씨는 경남 남자4부, 아빠 안정호 씨는 경남 남자2부, 엄마 김보라 씨는 경남 여자 특1부를 친다. 남해탁구협회에서 여자 특1부는 김보라 씨가 유일하다. 남자 2부 이상은 다섯 손가락도 안 된다. 경남 4부 안철영 씨에게 웬만한 40대는 라켓도 못 내민다. 한마디로 탁구 최강 집안이다.
이 집안에 손녀 돌잔치가 올 봄에 있었다. 태어나기 전부터 엄마 뱃속에서 탁구를 쳤다는 수빈이가 주인공이다. 수빈이는 이날 돌잡이  때 돈도, 청진기도, 실도, 볼펜도 쳐다보지 않고 단번에 탁구 라켓을 움켜쥐었다. 100일을 넘기자마자 탁구장을 드나든 풍월이 영향을 미쳤는지, 쉐이커 라켓을 제대로 움켜쥐자 돌잔치 마당에는 웃음꽃이 활짝 피었다고 한다.
탁구인의 피를 물려받은 안수빈! 이 아이의 장래가 벌써부터 기대된다.

한중봉 기자·사진제공 엄마 김보라


한중봉 기자  nhsd@hanmail.net
<저작권자 © 남해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중봉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 52429 경상남도 남해군 남해읍 남해대로 2699  |  TEL 055-863-3365  |  FAX 055-863-3382
제호 : 남해시대   |  등록번호 : 경남 아 00014   |  등록일자 : 2006년 3월 6일   |  발행연월일 : 2006년 3월 6일
명칭 : 인터넷신문  |  발행인·편집인 : 이정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정원
Copyright © 2006 남해시대.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hsd@hanmail.ne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