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사회 향우
설천면향우회 고문과 임원진 간담회선·후임 회장단 훈훈한 정 느끼는 시간
하혜경 서울주재기자 | 승인2019.07.08 11:54|(654호)

재경설천면향우회(회장 지상복) 고문과 임원진 간담회가 지난달 28일 잠실역 해우리 한정식집에서 열렸다. 역대 향우회 회장단과 현재 설천면향우회를 이끌어가는 후배 등 선·후배가 참석해 시종일관 화기애애한 분위기에서 모임이 진행됐다.<사진>
이날 모임에는 정형규 재경설천면향우회 초대회장이 참석해 후배들을 격려했으며 유광사 고문과 박경순 여사, 박상종 고문과 고윤심 여사가 부부동반으로 참석해 오랜 가족모임과 같은 분위기를 만들었다.
또한 구덕순 재경남해군향우회장도 전임회장 자격으로 참석했으며 직전회장인 고중식 명예회장도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어 현직 회장단은 지상복 회장이 부부동반으로 참석했으며 공남철 설천향우 산악회장과 공영자 사무국장을 비롯한 재경설천면향우회 현 임원들이 대거 참석했다.

지상복(얼굴사진) 회장은 참석한 선배 향우들과 후배들을 진심이 우러난 소개말로 인사시킨 후 인사말을 이어나갔다. 지 회장은 "저는 참 복이 많은 회장이다. 설천면 향우회 선배들이 잘 닦아둔 이 길을 후배인 저는 걸어만 가도 타 면에 뒤처지지 않는다. 지상의 복을 누린다는 제 이름처럼 복이 많게 설천면 향우회를 맡게 되었다"고 인사했다.
이어 참석한 역대 회장님들의 덕담 인사가 이어졌다. 정형규 초대회장은 이날 인사말에서 "설천이라는 곳이 제일 좋은 곳인 줄 알았는데 며칠 고향에 머물면서 보니 종일 돌아다녀도 길에 사람을 만날 수 없다. 앞으로 어떻게 될지 걱정이다. 고향이 발전할 수 있도록 재경 향우회가 힘을 모으자"고 말했다.
이어 유광사 회장은 "제가 설천면 향우회장을 10년을 했다. 지금 돌아보니 `서울속에 설천사람들`이라는 책을 발간하고 군 향우회장을 하며 `남해가 그리운 사람들`이라는 책을 만들었던 일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며 추억을 되짚었다.
박상종 회장은 "항상 `미안합니다` `사랑합니다` `고맙습니다` 라는 말을 많이 하자"고 제안했으며 구덕순 회장은 "설천면에만 오면 제가 가장 막내가 된다. 설천면 향우들의 많은 사랑을 받아서 제가 군향우회장이 되었다"고 말했다. 고중식 회장은 "훌륭한 선배님에 비해 내세울 업적은 없지만 지상복 회장님 이하 회장단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저녁식사는 유광사 고문이 협찬했으며 오랜만에 자리를 함께한 설천면 원로 향우들과 후배들은 오랫동안 자리에 남아 정담을 나누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하혜경 서울주재기자


하혜경 서울주재기자  ha-nul21@hanmail.net
<저작권자 © 남해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혜경 서울주재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 52429 경상남도 남해군 남해읍 남해대로 2699  |  TEL 055-863-3365  |  FAX 055-863-3382
제호 : 남해시대   |  등록번호 : 경남 아 00014   |  등록일자 : 2006년 3월 6일   |  발행연월일 : 2006년 3월 6일
명칭 : 인터넷신문  |  발행인·편집인 : 이정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정원
Copyright © 2006 남해시대.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hsd@hanmail.ne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