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팔동기회 충남 부여에서 역사탐방
상태바
오팔동기회 충남 부여에서 역사탐방
  • 하혜경 서울주재기자
  • 승인 2019.10.28 14:28
  • 호수 66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소산성 궁남지 돌며 추억쌓아

재경남해오팔동기회(회장 신환봉) 가을 정기산행이 충남 부여 일원에서 진행됐다. 가을 야유회에 참석한 재경 오팔동기회 35명은 백제 문화유적지인 부여 부소산성과 궁남지 등을 돌아보며 즐거운 추억을 만들었다.
이른 아침 종합운동장역에서 버스가 출발하자 행사를 준비한 신환봉 회장이 친구들에게 인사했다. 신 회장은 "내륙지방으로 단풍구경으로 준비해 볼까 생각도 했었지만 우리들이 자주 가보지 않은 서해안지역으로 역사탐방을 준비했다. 역사 공부도 하고 즐겁고 알찬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인사했다.
이어 야유회를 위해 음식준비부터 안내까지 도맡은 공영자 사무국장은 "바쁜 시간 중에 행사에 함께해준 친구들아, 참 고맙다. 묵묵히 도와주는 친구들이 있어 늘 힘이 된다"고 말했다.
오전 11시 즈음 목적지인 부여에 도착한 오팔동기회 회원들은 다함께 부소산성에 올랐다. 부소산성은 백제시대 3대 충신을 모신 삼충사와 낙화암, 고란사 등이 위치한 백제시대 유적지구. 친구들과 함께 삼삼오오 이야기꽃을 피우며 산책길에 나선 오팔회 회원들은 "아직 단풍이 안들어 조금 아쉽긴 하지만 편안한 산책길을 친구들과 함께 걸을 수 있어 좋은 추억이 될 것 같다"며 즐거워했다.

점심 후에는 백제시대 인공 연못지인 궁남지에 들려 연꽃과 국화꽃 옆에서 추억을 담는 사진을 찍느라 분주한 시간을 보낸 오팔동기들은 부여를 뒤로하고 서울로 돌아오는 버스에 올랐다.
특히 이날은 박현후 재경남해군향우회 사무총장이 참석해 오팔동기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박 총장은 "내년 1월 10일에는 군 향우회 신년인사회와 5월 군향우회 체육대회가 준비 중이다. 오팔동기들도 군 향우회 행사에 적극적으로 참여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재경오팔동기회는 올 연말 송년모임을 갖고 한해 모임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신환봉 회장은 "연말 모임에 많은 오팔동기들이 참여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