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향우산악회 7월 정기산행 운길산 다녀와
상태바
군향우산악회 7월 정기산행 운길산 다녀와
  • 하혜경 서울주재기자 기자
  • 승인 2020.08.06 14:50
  • 호수 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강한 등반으로 코로나 극복 다짐

 코로나19의 여파 속에서도 매달 꾸준한 산행을 이어오고 있는 재경남해군향우산악회(회장 최태수)는 지난 26일 경기도 남양주시 운길산으로 정기산행을 다녀왔다. 

 아침 일찍 경의-중앙선 운길산역에서 집결한 군향우산악회원 20여명은 인사 후 운길산 등반에 나섰다. 이날 모임에는 최태수 군향우산악회 회장과 최명호 명예회장, 곽봉금 창선면 산악회장, 박미선 사무국장, 서춘실 산행대장 등 산악회 임원들과 각 읍면향우들이 참석했다.

 해발 610m의 운길산은 북한강과 남한강이 합류되는 양수리에서 서북쪽으로 4km 거리에 솟아 있는 산이다. 산 중턱에 있는 수종사에는 지방문화재 제22호인 팔각 5층석탑과 500년이 넘는 수령을 자랑하는 은행나무가 등반객을 반기는 등산명소다.
 군향우산악회 회원들은 운길산역을 출발해 일주문과 수종사를 거쳐 운길산 정상에서 기념촬영을 한 후 다시 하산하는 코스로 등반을 했다.

 특히 이날 회원들은 매달 산행에 함께 참여하던 고(故) 박문식 향우의 갑작스런 죽음을 슬퍼하며 애도하는 시간을 가졌다. 회원들은 "박문식 향우의 명복을 빌며 늘 기억하겠다"고 입을 모았다.

 산악회 박미선 향우는 "비가 온다는 예보가 있어 걱정했는데 다행히 좋은 날씨 속에서 즐겁게 다녀올 수 있었다. 아직 코로나19로부터 완전히 자유롭지 못하지만 다들 건강조심하고 8월 산행에 함께하길 바라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