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껍데기` 없이 `알맹이`만 사는 `알짜`가게… 알맹상점
상태바
`껍데기` 없이 `알맹이`만 사는 `알짜`가게… 알맹상점
  • 김수연 기자
  • 승인 2020.11.09 16:36
  • 호수 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장재 없이 내용물만 구매, 용기 재사용·장바구니 대여
재활용품회수센터 역할도
매주 1회 다양한 워크숍 진행
 | 기획취재 | 지속가능한 청정남해를 위하여 ⑤

쓰레기 문제가 갈수록 심각하다. 천혜의 자연경관을 자랑하는 청정남해도 예외는 아니다. 농수축산업과 관광업이 중심인 남해군이 청정지역을 유지하려면 쓰레기 문제를 외면하고는 불가능하다. 남해시대는 `지속가능한 청정남해를 위하여`라는 주제로 기획기사를 연재해왔다. 1~2회는 부산자원순환협력센터와 가치예술협동조합의 역할과 협력 활동을, 3회는 부산시 장전1동 `어울림마을공동체`의 아이스팩 재사용 운동을 살펴봤다. 4회는 부산자원순환시민센터와 사회적기업 `에코언니야`를 방문해 자원순환교육과 녹색소비문화를 확산시켜 나가는 현장을 소개했다. 이번에는 서울로 지역을 옮겨 제로웨이스트 숍 `알맹상점`을 찾아가봤다. <편집자 주>


서울 마포구 망원동에 위치한 `제로웨이스트 숍` 알맹상점. 평일인 금요일 오후지만 매장 안은 사람들로 북적인다.
서울 마포구 망원동에 위치한 `제로웨이스트 숍` 알맹상점. 평일인 금요일 오후지만 매장 안은 사람들로 북적인다.

`제로웨이스트 숍` 알맹상점을 가다
 
 서울특별시 마포구 망원동에 위치한 알맹상점은 플라스틱과 쓰레기 없는 세상을 지향하는 `제로웨이스트`(쓰레기 안 만드는) 상점이다.
 망원시장 일대에서 `플라스틱 프리(free)` 운동을 해오던 3인의 시민활동가 이주은, 고금숙, 양래교 씨가 의기투합해 지난 6월 문을 연 알맹상점은 신동엽 시인의 시를 연상시키는 `껍데기는 가라, 알맹이만 오라`를 모토로 삼고 있다. 말 그대로 `껍데기`(포장재) 없이 `알맹이`(내용물)만 원하는 만큼 소분하거나 용기에 다시 채워서(리필) 판매하는 가게다. 알맹상점을 이용하는 소비자, 주민, 활동가들은 일명 `알짜`(알맹이만 원하는 자)라고 부른다.

 이주은 공동대표는 "2018년부터 플라스틱 프리(free) 캠페인을 했다. 정부가 대형마트 기준으로만 1회용 플라스틱·비닐 사용을 규제하고 시장에서의 사용은 그대로 뒀다. 그래서 시장에서 1회용 비닐과 플라스틱 포장재 안 쓰기 운동을 펼쳤고, 그 활동가(알짜)들이 공산품 위주의 쓰레기들을 줄이고자 이렇게 상점을 차리게 됐다"고 문을 연 배경을 설명했다.
 알맹상점은 이렇게 소분 구매가 가능한 화장품, 세제, 차, 기름, 식초 등과 함께 빨대, 수건, 가방, 주머니 등 다회용품, 자투리 천, 원두커피찌꺼기 등을 업사이클링해 만든 화분과 각종 수공예품, 천연수세미, 천연비누 등 플라스틱 없는 천연제품과 공정무역 제품 등 다양한 물품을 포장 없이 판매한다.   

이주은(왼쪽) 공동대표가 `알짜`들에게 제품을 소분해 담는 법을 안내하고 있다.
이주은(왼쪽) 공동대표가 `알짜`들에게 제품을 소분해 담는 법을 안내하고 있다.
알맹상점에서 취급하는 업사이클링 제품과 공정무역 제품들. 무료 에코백과 종이가방은 인근 망원시장에서 장바구니로 사용할 수 있다.
알맹상점에서 취급하는 업사이클링 제품과 공정무역 제품들. 무료 에코백과 종이가방은 인근 망원시장에서 장바구니로 사용할 수 있다.

 알맹상점은 폐기물과 재활용품회수센터의 역할도 한다. `알짜`들이 가져온 우유팩, 말린 커피원두, 페트병 뚜껑, 렌즈통, 플라스틱 빨대, 실리콘, 투명 페트병, 브리타 정수 필터를 회수해서 각각의 재활용센터에 보내고 있다. 또 개점 초에는 망원시장에서 장바구니와 개인용기를 사용해 일회용품 없이 장을 보는 `알짜`들에게는 제철 채소와 과일 `알맹이`를 선물하는 캠페인을 진행했고, 지금도 장바구니를 무료로 대여하고 있다. 
 그런가 하면 `알짜`들이 모여 매주 다양한 워크샵도 진행한다. 10월에는 매주 토요일 플라스틱 프리 워크숍과 함께 깨진 도자기를 수리하는 `킨츠키` 워크숍도 진행했다.
 처음 가게를 열 당시만 해도 "취지는 좋으나 한 통에 수백만 원이 넘는 샴푸통을 들여놓으며 얼마나 팔릴지 몰라 걱정했다"는 이주은 공동대표는 "다행히 SNS와 입소문으로 사람들이 많이 찾으면서 2~3일이면 2ℓ들이 샴푸 한 통이 다 팔릴 정도로  자리를 잡아 가고 있다"고 말했다.
 과연 기자가 찾은 금요일에도 매장 안은 물품을 구매하거나 공유물품을 기부하는 `알짜`들로 붐볐다. 매장에서 만난 `알짜`들은 "처음엔 낯설었지만 자꾸 이용할수록 나를 위해서도 환경을 위해서도 꼭 필요한 곳"이라며 "우리 동네에도 이런 가게가 있으면 좋겠다"고 입을 모았다. 
 김수연 기자 nhsd@hanmail.net
※ 이 기사는 경상남도 지역신문발전지원사업 보조금을 지원받았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