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우내 깨뜨린 창
상태바
겨우내 깨뜨린 창
  • 남해타임즈
  • 승인 2020.12.31 12:04
  • 호수 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제 : 겨울 이야기 #)
사진  조인배 / 글  정은영

꽃빛에 부셔 향기에 취재
인사도 없이 지나간 기차처럼 가지
마지막 남은 우거지 곱씹으며 돌아보는
그해 겨울 비틀리고 부서진 창으로
초록빛 너울이 춤을 추며 밀려온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