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축록자불견산 (逐鹿者不見山)최성기선생의 옛날 말, 좋은 말
남해타임즈 | 승인2017.11.09 11:06|(572호)
최성기
해성고 선생

逐: 쫓을 축   鹿: 사슴 록   者: 사람 자   不: 아닐 불   見: 볼 견   山: 메 산

사슴을 쫓는 사람은 산을 보지 못한다는 뜻으로, 눈앞의 작은 일에 치우치다가 다른 중요한 것을 놓치게 됨을 이르는 말

회남자(淮南子) 설림훈편(說林訓篇)에 나오는 말이다. 사슴을 쫓는 사냥꾼(逐鹿者)이 사냥감에 눈(眼)이 팔려서, 주변의 산을 보지 못하는 우(愚)를 범한다(不見山)는 뜻이다. 그리고 돈에 눈(眼)이 먼 사람이 눈앞의 위험도 돌보지 않고 오로지 목표에만 눈이 팔려 주변을 살펴보지 못할 때도 이 구절을 인용한다. 회남자(淮南子)는 사냥꾼이 사슴에 눈이 팔려 큰 산을 보지 못한다는 말(言)을 하면서 돈을 좇는 사람 역시 돈에 눈에 팔려 사람을 제대로 보지 못한다고 경고 하고 있다. 

확금자 불견인(攫金者 不見人)이라! 돈을 움켜쥔 자(者), 사람을 보지 못한다. 이는 진정 보아야 할 것은 못 보고 자신의 눈앞에 보이는 이익에만 눈이 멀어 있다는 의미이다. 세상을 살면서 어느 한 곳에 마음이 빼앗기다 보면 정말 보아야 할 중요한 것은 보지 못한 채 인생을 허비(虛費)하는 경우가 많다. 성공이라는 늪에 빠져 가족(家族)을 포기하면 결국 성공이 부질없음을 나중에 깨닫게 되기도 하고, 돈에 눈이 멀면 잃어서는 안 될 사람들을 잃게 되어 결국 주변에 사람이 없음을 뒤늦게 한탄(恨歎)하기도 한다.  

인생을 살면서 진실로 지키고 보아야할 것이 과연 무엇일까? 축록자견산(逐鹿者見山)하여 꿈을 향해 달리면서도 절대 잃지 말아야 할 것, 진정 보아야 할 것을 보면서 우리의 삶을 살아가길 바란다.


남해타임즈  nhsd@hanmail.net
<저작권자 © 남해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해타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 52429 경상남도 남해군 남해읍 남해대로 2699  |  TEL 055-863-3365  |  FAX 055-863-3382
제호 : 남해시대   |  등록번호 : 경남 아 00014   |  등록일자 : 2006년 3월 6일   |  발행연월일 : 2006년 3월 6일
명칭 : 인터넷신문  |  발행인·편집인 : 이정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정원
Copyright © 2006 남해시대.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hsd@hanmail.ne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