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최성기 선생의 옛말 좋은말
호추불두(戶樞不蠹)戶: 집 호. 樞: 지도리 추. 不: 아닐 불. 蠹: 좀 두
남해타임즈 | 승인2018.07.19 11:12|(607호)

집 문의 문지방에는 좀이 슬지 않는다는 뜻으로, 흐르는 물은 썩지 않는다는 유수불부(流水不腐)와 함께 많이 사용되는 성어(成語) 

상용은 노자의 스승이다. 스승의 임종을 앞두고, 노자는 마지막 가르침을 청했다. 상용이 말했다. "내 혀가 있느냐?" 노자가 답하길, "예, 있습니다" 상용이 다시 물었다. "이(치아)는 있느냐" 노자가 답했다. "하나도 없습니다" 상용이 말한다. "이제는 알겠느냐" 노자가 답했다. "강한 것은 없어지고 부드러운 것은 남는다는 말씀이시군요" 얘기를 마친 상용이 돌아누웠다.

노자의 유약겸하(柔弱謙下) 즉, 부드러움과 낮춤의 철학이 여기에서 나왔다. 출입을 막아주는 문짝은 비바람에 쉽게 썩지만, 문짝을 여닫는 축 역할을 하는 문지방은 시간이 지날수록 윤기는 나지만 썩지 않는다. 이유는 무엇 때문일까? 끊임없이 움직이기 때문이다.

하나만 붙들고 고집을 부리기보다 이것저것 다 받아들이는 유연성이 필요하다. 고인 물은 금방 썩는다. 물은 흘러야 썩지 않는다. 정체된 삶은 발전이 없다. 이제까지는 문제가 없었으니, 앞으로도 문제가 없겠지 등 현재에 안주하려는 순간 그 조직은 부패한다. 순리에 따라 부드럽게 흘러가는 것이 중요하다. 변화와 개혁을 이루어 내는 안목이 필요하다. 강한 것을 물리치는 힘은 부드럽게 몸을 낮추는데서 나온다. 부드러운 혀가 딱딱한 치아를 이기는 법이기 때문이다.


새로 시작하는 장충남 남해군정은 "항상 군민들과 함께 즐거움을 나누는 여민동락(與民同樂)의 행정, 가장 낮은 자세로 군민을 섬기는 유약겸하(柔弱謙下)의 행정을 펼쳐 활력이 넘치는 군정, 번영하는 남해군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길 바란다.


남해타임즈  nhsd@hanmail.net
<저작권자 © 남해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해타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 52429 경상남도 남해군 남해읍 남해대로 2699  |  TEL 055-863-3365  |  FAX 055-863-3382
제호 : 남해시대   |  등록번호 : 경남 아 00014   |  등록일자 : 2006년 3월 6일   |  발행연월일 : 2006년 3월 6일
명칭 : 인터넷신문  |  발행인·편집인 : 이정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정원
Copyright © 2006 남해시대.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hsd@hanmail.ne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