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경제
마늘값`비상`1등품 대부분 3만원 초반대. 2등품 2만5천원 가격 형성, 3등품 주로 1만원대에 거래
한중봉 기자 | 승인2019.06.10 14:39|(650호)
마늘가격 언제 `서광` 비칠까… 최근 2년 동안 마늘 1등 평균가격은 3~4만원대로, 평년의 4~5만원대에 비해 하락세를 보였다. 일부에서는 올해는 달라질 것이란 기대도 있었지만 초반 마늘가격은 그다지 높지 않았던 지난해에 비해서도 더 낮은 가격대를 보이고 있다. 언제쯤 마늘 가격에 `서광`이 비칠까.

올해산 마늘 초반가격에 비상이 걸렸다. 지난 5일 초매식을 가진 새남해농협에 따르면 1등품 가격 경매가가 대부분 3만원 초반대를 나타냈다. 일부 1등품은 3만원 중반대로 낙찰되기도 했지만 대부분은 3만1천~3만3천원대가 주를 이뤘다. 2등품은 2만원 중반대가 대세였다. 3등품은 2만원대도 있었지만 1만원 중후반대가 대부분이었다.
4일 있었던 동남해농협과 새남해농협의 특등품 농가개별 경매에서도 3만원 후반대와 4만원 초반대가 대세였다. 특등품의 경우 지난해 초반경매가가 5만원대를 보인 것에 비하면 상당히 하락한 것이다.
마늘가격이 바닥세를 보이는 것은 대서마늘을 비롯한 전체 마을생산량 증가(전국적으로 5만톤 증가 추정), 경기침체에 따른 소비 위축, 지속적인 마늘 수입이 주요 원인으로 꼽힌다.
남해군과 농협, 마늘작목회, 유통기관은 지난 4일 새남해농협에서 `남해 마늘가격 안정화 대책` 회의를 가졌다. 앞으로 어떤 대책이 나올지 귀추가 모아지고 있다.       한중봉 기자


한중봉 기자  nhsd@hanmail.net
<저작권자 © 남해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중봉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 52429 경상남도 남해군 남해읍 남해대로 2699  |  TEL 055-863-3365  |  FAX 055-863-3382
제호 : 남해시대   |  등록번호 : 경남 아 00014   |  등록일자 : 2006년 3월 6일   |  발행연월일 : 2006년 3월 6일
명칭 : 인터넷신문  |  발행인·편집인 : 이정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정원
Copyright © 2006 남해시대.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hsd@hanmail.ne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