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남해행사 이모저모 제14회 보물섬 마늘축제&한우잔치 포토뉴스
제14회 보물섬 마늘축제&한우잔치
전병권 기자 | 승인2019.06.21 15:04|(651호)
30년 전통 한우 고급육 역사의 원조 남해한우를 맛보기 위해 축제 첫날 7일 점심부터 마지막 날 9일 밤까지 보물섬 남해한우 숯불장터에는 많은 방문객이 찾아 3일 연속 판매육 부족 사태가 일어났다.
지동석 씨가 남해한우를 맛보기 전 구운 고기를 들고
미소를 짓고 있다.

 

 

 

 

 

 

 

 

 

 

보물섬 남해마늘 개사 가요제에서 최우수상을 차지한 김
희철(삼동면) 씨가 열창하는 모습.

 

 

 

 

 

 

 

 

 

 

생활개선회남해군연합회 조춘옥(왼쪽)·조영자(오른쪽) 회원이 마늘장아찌 담그기 일일 선생님으로 나섰다.
축제 마지막 날 밤을 즐기는 모습.
스포츠파크 나비구장에 가족들을 위한 부스들이 설치됐다. 사진은 투호를 하는 즐거운 아이들 모습.
축제장에 야간조명이 설치돼 관광객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무더위가 기승했던 축제 이틀째, 안개복합분무기가 설치돼 아이들에
게 큰 인기를 끌었다.

 

 

 

 

 

 

 

 

류은희 가수가 무대를 마치고 내려가다 팬이 선물한 꽃을 받
고 기뻐하는 모습.

 

 

 

 

 

 

 

 

 

 

이번 축제장에서 인기리에 운행된 미니 셔틀버스.
남해대교유람선해상랜드에서 `해상관광유람선`을 운항해 관광객들에게 `스포츠파크 서상항-목도-아난티남해골프장-죽도-사촌해수욕장-몽돌해수욕장-가천다랭이마을`의 코스로 색다른 체험을 선사했다.
아이들에게 선풍적인 인기였던 나인봇 고카트. 첫날 내린 비로 인해 이틀간 이용객은 300여명이라고 한다.
보물섬 남해한우 숯불장터 앞 설치된 미니 수영장에서 물놀이를 즐기는 아이들.
마늘홍보관에 전시된 우량마늘 선정작품 중 박석권(미조면) 씨가 출품한 마늘이다.

 


전병권 기자  nhsd@hanmail.net
<저작권자 © 남해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병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 52429 경상남도 남해군 남해읍 남해대로 2699  |  TEL 055-863-3365  |  FAX 055-863-3382
제호 : 남해시대   |  등록번호 : 경남 아 00014   |  등록일자 : 2006년 3월 6일   |  발행연월일 : 2006년 3월 6일
명칭 : 인터넷신문  |  발행인·편집인 : 이정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정원
Copyright © 2006 남해시대.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hsd@hanmail.ne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