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사람
도망치듯 찾아온 남해, 이곳에서 미래를 꿈꿀 수 있을까인터뷰 | 박향진 다큐멘터리 감독
김수연 기자 | 승인2019.07.15 18:04|(655호)
박향진 감독은 친구들과 함께 새로운 남해살이를 모색하는 중이다.

영화감독이자 청년주거운동 활동가
귀촌 청년들의 일상 촬영 중

 지난달 27일 기자는 남해무인도영화제 사전행사 `청년 오픈테이블`이 열리는 문화공동체 `꽃밭`을 찾았다. 남해살이 하는 청년들이 모인다기에 그들의 생생한 이야기를 듣고 싶어서였다. 그곳에서 박향진(30·남면 양지) 감독을 만났다.
 박 감독은 다큐멘터리 룗도망치는 것은 비겁하지만 도움이 된다룘(2008)를 연출했다. 서울로 간 지 10년 만에 그곳 친구들과 함께 고향인 남해로 돌아오는 과정을 다룬 작품이다. 또 한 가지 알게 된 사실. 그는 청년주거문제 해결과 주거권 보장을 위해 활동하는 단체 민달팽이유니온의 활동가이기도 하다. 서울살이 10년이 어땠을지 조금은 짐작된다.
 영화에서 그는 질문을 던진다. `우리는 왜 서울을 떠나려는 것일까? 진짜 서울을 떠날 수 있을까?` 영화를 보면서 그가 서울을 떠날 때 던졌던 질문의 답을 찾았을지 궁금해졌다. 다시 그를 만났다.  
 

남해무인도영화제 사전행사 `청년 오픈테이블` 장면을 촬영하고 있는 박 감독.

남해가 고향인데 언제 내려왔나 ^ 남면 양지마을이 고향이다. 남해서 20년, 서울서 10년 살다가 2018년 2월에 친구들과 함께 남해로 왔다. 지금 부모님, 동생과 함께 살고 있다. 동생 박태현(27)이 먼저 내려왔다. 그는 카페 남해창고를 운영하고 있다. 나는 일주일 중 사나흘은 서울에서 지내며 민달팽이유니온 활동을 하고 있다.
 
민달팽이유니온은 무슨 단체인지 소개해달라 ^ 2011년에 결성돼 청년 주거문제 해결과 주거권 보장을 위해 활동하는 단체다. 지금은 청년주거아카데미를 준비한다. 청년을 대상으로 주거권의 역사, 주거권 관련 정책 등 전반적인 주거 이슈를 교육한다. 주거상담이나 캠페인, 제도개선 활동이 주된 활동이다.
 
남해에서는 어떻게 지내나 ^ 남해로 오기 전 카카카 친구들과 함께 영화촬영을 했고 함께 내려왔다. 그 과정을 찍었고, 그 이후 과정을 담고 싶어서 친구들의 일상과 활동을 카메라로 쫓고 있다. 3월에 한차례 마무리했고 내년 말 완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부모님이 마늘, 시금치 농사를 하는데 서툴지만 농사일도 돕는다. 요즘 새롭게 남해를 알아가면서 낯섦과 설렘이 느껴진다.
 
갑자기 왜 남해로 왔나 ^ 열심히 살았지만 지치는 시간들이었다. 사회활동을 주로 했다. 계속 시간에 쫓기면서 사니 내가 제대로 가고 있나 돌이켜보게 됐다. 또 서울살이에는 비용이 많이 든다. 너무 이상하고 불합리한 게, 열심히 일하지만 저임금을 받고 월세는 또 너무 나간다. 여기를 떠나지 않으면 이 상황을 개선할 수 없겠다 싶었다. 또 `그런 환경에 계속 있는 건 이 사회가 그 상황을 유지하게 하는 거다`라고 생각했다.
그렇다면 남해살이에는 문제가 없나 ^ 정착할 수 있을까 생각하면 그것도 사실 어려운 문제다. 일자리와 주거 등 남해에 정착하는 일도 만만치 않다. 서울 생활에 지치다보니 남해에서의 삶이 어떤 식의 탈출구가 되기도 한다.
 
`도시탈출` 다큐멘터리 룗도망치는 것은 비겁하지만 도움이 된다룘는 제목이 흥미롭다 ^ 2017년 11월부터 찍은 다큐인데, 같이 책모임하는 한 언니가 게스트하우스 이름으로 드라마 제목을 제안했다. `도망치는 것은 부끄럽지만 도움이 된다`였다. 영화를 찍으면서 `우리가 가는 게 도망일까, 이게 도망이라면 이런 사회에서는 도망도 의미 있다`고 생각했다. 비겁한 것일 수 있지만 나 스스로 부끄러울 일은 아니라고 생각했다. 그래서 `부끄럽지만`을 `비겁하지만`으로 바꿔 써봤다.
 
영화 작업은 계속 할 것인가 ^ 독립다큐 작업은 재밌고 의미 있다. 하지만 그것만으로 가능할까 싶다.
 
남해에서 청년으로 산다는 건 ^ 예전에 우리 집 고양이가 집 밖을 돌아다니다가 아픈 채 돌아왔다. 얼굴이 온통 침범벅이 되어 들어왔는데 엄마가 아프니까 집으로 찾아온다고 말씀하시더라. 내게 남해는 그런 곳, 마음의 쉼터가 될 수 있는 곳이다.
 분명 도시보다 열악한 곳이지만 어떤 면에서는 다른 기회가 있다. 서울에 문화가 많다고는 하지만 문화산업이 발달한 곳이지 문화가 있는 곳인가 의문이 든다. 오히려 지역이 영감과 감상을 주고 어떤 식의 경쟁력을 가질 수 있다. 여기서만 할 수 있는 것들을 찾아보고 싶다. 진짜 창작활동을 하고 싶으면 여기 있는 문화를 잘 만들어보면 좋겠다.
 농사짓는 일도 꽤 좋다. 그게 살 만한 정도의 수익이 나면 더 좋겠다. 고된 노동 뒤에 말도 안 되는 돈을 받으며 사는 건 아니라고 본다. 농사짓는 일이 멋진 일, 스스로에게 즐거울 수 있는 일이 되면 좋겠다.
 
지역에서 그런 일을 지원하면 좋은데 ^ 혼자 용기 낸다고 해서 안정적인 삶을 기대하기는 힘들다. 내가 이곳에서 미래를 그리는 게 괜찮을까. 청년 개개인의 삶을 안정적으로 만들 수 있는 것이어야 한다. 기저에는 항상 남해에서 뭔가 하고 싶다는 생각이 있다. 남해라는 공간이, 남해 사람들이 너무 좋고 애정이 있는데 그 애정이라는 게 내가 실제로 뭔가를 실행할 수 있을 정도의 애정일지 아직 확신이 없다.

 김수연 기자 nhsd@hanmail.net


김수연 기자  nhsd@hanmil.net
<저작권자 © 남해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 52429 경상남도 남해군 남해읍 남해대로 2699  |  TEL 055-863-3365  |  FAX 055-863-3382
제호 : 남해시대   |  등록번호 : 경남 아 00014   |  등록일자 : 2006년 3월 6일   |  발행연월일 : 2006년 3월 6일
명칭 : 인터넷신문  |  발행인·편집인 : 이정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정원
Copyright © 2006 남해시대.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hsd@hanmail.net
Back to Top